새해 결심

작년에도 나눴는데, 저는 영화 하루에 한편 보기만 99% 실행했고, 나머지 책읽기나 자전거는 실패했더군요. 대신 운동을 시작해서 꾸준히 했는데, 시애틀 오고 나서는 주춤하네요. 수영은 반쯤 배우다 말았네요.

올해 새해 결심 나갑니다.

1. 구기 종목 하나 배우기
2. 이 주일에 비기술 서적 한권 읽기
3. 웃는 버릇 들이기(하도 심각한 표정을 많이 지어서 이제 일부러 바꿔야 할 정도임)
4. 버그트럭 열심히 글쓰기


요즘 머리 속에 멤도는 단어(a can of worms)

위키피디아에서

“A can of worms is a complex, troublesome situation arising when a decision or action produces considerable subsequent problems.”

 

지금 내 상황과 딱 맞는 말인듯…

 


웹센스에서 작성했던 블로그 모음

그 동안 웹센스에서 작성했던 블로그들 링크 들.

EUSecWest 2010 Wrap-up – Security Labs

Having fun with Adobe 0-day exploits – Security Labs

De-obfuscating the obfuscated binaries with visualization – Security Labs

Extracting Malicious Codes from the Process Memory: ZeuS Case – Security Labs

Analyzing Malwares Using Microsoft Tools – Security Labs

Having fun with Adobe 0-day exploits – Security Labs

Technical Analysis on iPhone Jailbreaking – Security Labs

Microsoft LNK Vulnerability Brief Technical Analysis(CVE-2010-2568) – Security Labs

Brief Analysis On Adobe Reader SING Table Parsing Vulnerability (CVE-2010-2883) – Security Labs


Moving Forward

제목과는 다르게 감정은 공중에 붕 뜬듯한 상태로 지내고 있다.

2-3 주 후에 있을 큰 변화가 일단 실감이 안나고, 앞으로폭풍처럼 밀려올 행정적인 일들과 적응 과정을 생각하면 그냥 앞이 캄캄하기도 하다.

이번만 지나면 몇년 이상은 붙박이가 되어서 살아 갈 예정이다. 물론 언제나 처럼 개인 프로젝트도 하고 하겠지만, 예전처럼 오픈소스 프로젝과는 영영 이별인듯 싶다. 다른 그림에는 마지막 피니싱 터치를 해 주고 있고, 자잘한 버그들을 잡아 내고 있다.

내 인생의 새로운 챕터가 될 것 같다. 챕터 5 정도…


백킹 업 송!!!

http://www.youtube.com/v/qIoG4PlEPtY?fs=1&hl=en_US

은근히 중독성이 있다 이거 -_-;;;;


Brief Analysis On Adobe Reader SING Table Parsing Vulnerability (CVE-2010-2883) – Security Labs

Brief Analysis On Adobe Reader SING Table Parsing Vulnerability (CVE-2010-2883) – Security Labs


The Cove

 

인간은 가장 포악한 맹수의 일종이다. 남의 살점을 즐겁게 뜯어 먹고, 포획한 동물의 자유를 박탈하고 여흥 거리로 삼는다. – “The Cove” 를 보고…
http://www.thecovemovie.com/